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카카오페이 상장 반등할까

by 가비제이 가비제이 2021. 9. 28.

카카오페이 상장 반등할까

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가 유가증권시장 진출을 위해 기업공개(IPO)를 재추진함에 따라 카카오의 빅 테크 규제로 동반 하락했던 카카오그룹 주가가 반등할지 주목된다.

 

올 하반기 기업공개(IPO) 강자로 꼽혔던 카카오페이의 청약 일정이 다음달 25일로 연기되면서 10월 공모주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특히 연휴 전 상장한 현대중공업은 상장 첫날 공모가 대비 2배 가까운 수익률을 기록해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10월 말까지 18개 기업(스팩 포함)이 공모주에 가입할 예정이다. 스펙을 제외한 3개 사는 코스피, 13개 사는 코스닥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증권신고서상 투자위험요인을 기재함에 있어 금소법 적용에 따른 서비스 개편 상황을 투자자분들이 충분히 이해할 수 있도록 보완했다"며 "관련 내용을 증권신고서의 투자위험 요소에 상세히 기술해 제출했다"라고 설명했다.

 


카카오페이는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으로 영업내역 등 변경이 발생하자 24일 개정 증권보고서를 자진 발표했다. 개정 증권보고서에는 카카오페이가 금융소비자보호법 관련 사항을 반영해 펀드, 보.험서비스 등 금융 상위 중개업과 일부 상품의 판매를 중단하기로 한 내용이 포함됐다.

 

최근 당국의 대형 기술 플랫폼 규제가 강화되면서 일부에서는 공모가 인하 가능성을 제기했지만 공모가는 유지되고 있다.

 

 

이에 앞서 카카오는 여당, 정부, 금융당국이 대형 기술 규제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면서 몰락했다. 특히 금융소비자보호법 규정과 맞물려 카카오페이의 상장 일정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더해졌다.

카카오페이는 앞서 상장된 카카오뱅크와 함께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증권신고서를 동시에 수정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금융감독원은 유가증권신고 중 중요사항에 대하여 내용이 불명확하거나 허위사실이 있는 경우에는 유가증권신고서의 정정을 요구할 수 있다.

이에 카카오뱅크는 일정을 조정한 뒤 코스피 상장을 성공적으로 마쳤지만 카카오페이는 당초 1분기 보고서 재무제표를 토대로 보고서를 작성했으나 상반기 보고서 포함 문제로 일정이 미뤄졌다.

 

 

 

 

한편, 카카오의 상장은 빅 테크에 대한 규제 문제가 겹치면서 안갯속에 가려졌다. 그 결과, 카카오뿐만 아니라 카카오 쓰리 브라더스(카카오 뱅크, 카카오 게임즈)도 주가가 동반 하락했다.

 

김소혜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상장을 앞둔 카카오페이와 카카오모빌리티 확장에도 제동이 걸릴 수 있다는 점도 안타깝다. 당분간 정부 규제 관련 뉴스 이슈에 따라 주가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며 "신규 사업 영역에서 수익화를 성공시키며 기업가치가 높아졌다는 점을 고려하면 단기적인 모멘텀에서는 부진할 수 있다"라고 말한 바 있다.

 

투자업계에서는 금융규제 조정 수준에 따라 카카오의 방향이 달라질 수 있지만, 현재 주가 하락폭이 리스크에 비해 과도할 수 있다는 의견도 있었다.

 

다만 투자심리가 악화되면서 국정감사까지 주가가 계속 하락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주가 변동성의 한 요인으로 제기됐던 카카오페이가 다시 상장을 추진하겠다고 밝혀 다시 반등할지 주목된다.

 

 

 

카카오페이가 공모를 통해 조달하는 자금은 공모가 하단(6만원)과 상단(9만원) 기준 각각 1조200억원, 1조5300억원이다.

 

카카오페이의 주요 상장 주체는 삼성증권, JP모건증권, 골드만삭스증권 등이며 이들 중 26%가 주식을 배정받았다. 공동개최사인 대신증권이 12%, 인수회사인 한국투자증권과 신한금융투자가 각각 8%, 2%씩 배정됐다. 일반 청약 접수는 삼성증권 대신증권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등에서 10월 2526일 받을 수 있다.

카카오페이는 국내 최초로 공모주 100%를 균등 배분해 소액 개인투자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앞서 카카오 뱅크가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하고 상장 후 코스피 시가총액 10위를 기록하며 박스오피스 공략에 성공한 바 있어 카카오페이가 아성을 이어갈지 주목된다.

댓글0